16:16 2017년 06월 28일
평양+ 30°C
서울+ 30°C
    러시아, 항공모함 크기 초대형 5만 5천600t급 핵쇄빙선 건조한다

    러시아, 항공모함 크기 초대형 5만 5천600t급 핵쇄빙선 건조한다

    © Photo: Press service of the company "Baltic Shipyard"
    세계
    단축 URL 만들기
    0 67 0 0

    러시아가 민간용 잠수함에 이어 중형 항공모함과 맞먹는 차세대 초대형 핵 쇄빙선 건조를 추진한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핵연료 전문업체인 국영 아톰플로트가 오는 2023년까지 배수량 5만 5천600t의 리더급 초대형 핵 추진 쇄빙선을 건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기자간담회에서 "러시아는 현대식 핵 쇄빙선단 건조계획이 있다"며 예산 여건에 따라 건조 시기에 차질이 있을 수 있겠지만, 건조계획을 계속 추진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 국영 조선그룹인 USC 관계자도 내년부터 이 쇄빙선 건조작업이 시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길이 200m, 폭 50m, 시속 12∼노트(22∼24㎞)인 이 특수선은 100㎿급 원자로에서 나오는 동력으로 최고 4ㆍ5m 두께의 얼음을 부순다. 10만t급 이상의 초대형 선박이 북극해 등 결빙 해역에서 안전하게 항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러시아는 냉전 시기인 1950년대 말부터 아크티카급 6척과 타이미르급 2척 등 모두 10 척의 핵쇄빙선을 건조했다. 러시아는 앞서 오는 2020년부터 배수량 1만 4천t급 탐사용 핵잠수함을 건조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잠수함 설계 전담 기관인 루빈 설계국에 따르면 이 핵 잠수함은 연안과 북극해 해저에 대한 지진 조사, 탄화수소층을 포함한 광물자원 탐사 연구 등을 지원하게 된다. 또, 수중 드론과 다른 시스템의 최적 배치 결정 등에도 잠수함을 활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