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20 2017년 06월 25일
평양+ 21°C
서울+ 22°C
    매티스 국방장관 북한, 러시아보다 미국이 직면한 최고 위협

    매티스 국방장관 "북한, 러시아보다 미국이 직면한 최고 위협"

    © AFP 2017/ Chris Kleponis
    미국
    단축 URL 만들기
    120002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12일(현지 시각) 북한을 “평화와 안보에 가장 급박하고 위험한 위협(most urgent and dangerous threat)”이라고 말했다.

    워싱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이 이날 미국 하원 군사위원회 출석에 앞서 서면으로 제출한 모두발언을 통해 “김정은 정권이 러시아를 넘어 미국이 직면한 최고의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의 지속적인 핵무기 및 핵 운반수단 추구(pursuit)는 속도나 범위 측면에서 증대돼 왔다”며 “북한의 핵무기 프로그램은 모두에게 명백하고 현존하는 위험”이라고 했다.

    그는 "국제법 하에서 명백히 불법인 김정은 정권의 도발적 행동은 유엔의 대북제재에도 불구하고 줄어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그들이 매번 미사일을 발사할 때마다 뭔가를 더 배우고 있어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고 했다.

    Facebook

    페이스북에서도 스푸트니크 코리아 를 구독하시고, 가장 먼저 흥미로운 뉴스를 알아보세요. '좋아요'를 클릭하신 이후 지인과 공유하시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독자님들의 의견은 저희 사이트 발전에 밑거름이 됩니다.

    관련기사

    매티스 미 국방, "북한 도발 없으면 사드 배치 안해"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 오늘 방한
    “매티스, 북핵에 군사적 해법 우선 모색”…트럼프식 협상전략과 일맥상통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