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4 2017년 05월 27일
평양+ 18°C
서울+ 19°C
    미국 당국, 테러 방조 혐의로 애플 및 구글 고소

    미국 당국, 테러 방조 혐의로 애플 구글 고소

    © Sputnik/ Grigoriy Sisoev
    미국
    단축 URL 만들기
    0 10901

    애플과 구글 사용자 개인 정보에 미국 당국이 접근을 용인하지 않는 것은 그들의 활동에서 테러리스트를 돕는다. 이와 관련해 맨해튼 주 검사 사이러스 밴스는 이들 두 회사의 정보를 암호화하는 새로운 방법을 강력히 비판했다고 더 데일리 도트가 보도했다.

    벤스는 인터뷰에서 애플 엔지니어가 알린 것처럼 아이폰 등 스마트 폰에서 깨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은, 당국이 범죄 및 테러 가능성이 있는 대화를 추척하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그들이 자신의 메모나 이미지 파일들이 사법부의 손에 닿지 않고 처벌없이 저장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면, 이는 테러리스트들의 이러한 장비들을 사들이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애플사는 암호화 지원과 관련해 그들은 오직 자사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만족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에 USA 투데이 신문은 1992년부터  20년 이상 마약 확산과의 전쟁을 시작하면서 미국 법부무가 미국인의 국제전화 대화를 녹음했다는 내용을 주장하는 기사를 내보냈다. 미국 정부는 2001년 9.11사건이 일어나기 전까지 거의 10년 가까이 미국 시민들의 통화 내용을 도청했다. 

    키워드
    아이폰, 애플, 구글, 미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