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00 2017년 03월 30일
평양+ 4°C
서울+ 6°C
    북·러 의정서 체결…北노동자 계속 수용 의지 밝혀

    북·러 의정서 체결…北노동자 계속 수용 의지 밝혀

    © AP Photo/ David Guttenfelder
    사회
    단축 URL 만들기
    1124 0 0

    조선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따른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한층 고조되는 상황에서 러시아가 북한 노동자 수용을 공식화 및 제도화한다.

    북한과 러시아가 북한 노동자들의 러시아 파견을 확대하는 데 협력하는 내용의 의정서를 체결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를 인용하여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지난 20일 북·러 양국은 지난 17일 평양에서 열린 공동 실무그룹 회의에서 북한 노동자 파견 문제를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회의에서 북한 노동자들이 러시아에 파견되기 전 치러야 할 언어능력시험 등도 주요 의제로 다뤄졌다.러시아는 지난 2015년부터 외국인 고용 허가를 위한 요건 중 하나로 언어와 역사 등에 관한 종합자격시험을 치게 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는 외국인 취업 자격시험센터를 북한에 설치하는 문제를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의 수는 약 3만 명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이들 대부분은 벌목과 광업, 건설 등 분야에 종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키워드
    북한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