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0 2017년 03월 02일
평양-1°C
서울+ 1°C
    알제리, 프랑스에 사하라 핵실험 보상 요구

    알제리, 프랑스에 "사하라 핵실험" 보상 요구

    © Sputnik/ RIA Novosti
    사회
    단축 URL 만들기
    149 0 0

    '알제리 사하라에서 실행된 프랑스 핵폭발과 사람, 주위환경에 미친 영향'이란 주제로 알제리에서 열린 국가포럼이 막을 내렸다. 1960년 2월 13일 실행된 핵실험과 관련해 개최된 포럼이었다.

    실행된 핵폭발과 관련해 법적 조사를 담당하는 변호인 파티마 아즈-자그라 벤 브라힘은 프랑스 정치인들이 알제리 정치인들과 회담한 결과 이 사실을 명백한 범죄행위로 인정했다고 포럼 중에 밝혔다.

    알제리 군사전문가 무하메드 할파비 대령은 '스푸트니크'와의 인터뷰에서 "프랑스가 핵실험, 화학실험을 실행한 사실을 인정했지만, 희생자들에게 보상금 지급은 거절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실험 과정을 촬영한 다큐멘터리 영화가 있다. 이 영화를 보면 당시 (실험을 감행한) 프랑스인들에게 폭발력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던 것으로 보인다. 장군들은 군용기를 타고 서둘러 실험이 실행된 장소를 떠났다. 폭발력이 그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강력했기 때문이었다"고 증언했다.

    이와 관련해 알제리인들은 오래 전부터 시위를 벌이고 있다. '정치적 인정으로는 부족하다. 우리 중 희생자 가족들이 살고 있다. 핵반응은 수백 만년 지속될 것이다. 프랑스는 이 사람들의 권리를 인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키워드
    프랑스, 알제리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

    댓글 전체보기

    • avatar
      putinsoul
      수많은 사람들이 피해 입을거란걸 뻔히 알고 수소폭탄을 태평양에서 실험했던 미국은 여전히 힘으로 국제사회를 다루고 있다 당시 마셜제도섬들로 방사성 산호 무더기가 떠밀려와 주민들이 오염됐고 아이들은 방사능낙진이 떨어지는데도 놀고 있었다 일본어선 이 방사능에 오염된 참치싣고 대도시에 팔았고 첫 사망자가 나오자 미원자력위원회는 그 일본어선이 공산당스파이들로 소련을 위해 정탐중인 어선이라며 시뻘건 구라를 쳤고 cia와 아이젠하워는 군사적위상기여를 강조하는 기자회견을 했고 그 어부들이 경고를 무시했다며 되려 비난 하자 네루는 자기네 정책에 방해가 되는 민족이나 국가는 누구든 날려버릴수 있는 위험천만한 미치광이라 공언했고 수소폭탄없애자는 대다수의 일본 시민들의 반응에 nsc는 원자력 평화적이용 선전전을 펼치며 히로시마!!!!에 최초의 원자력발전소를 지어는 법안을 발의했었다 이런 아이젠하워가 대통령 이임 연설에 군산복합체가 죽음의 상인들이 국가 정책을 좌지우지한다며 오스카 남우주연감으로 연기했는데 여전히 그런 쇼들은 진행중이다 프랑스 단독으로 자국안보를 위해 핵을 가졌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아직도 있다 ㅋ
    새 댓글 보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