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2 2017년 04월 28일
평양+ 16°C
서울+ 14°C
    김정남 살해배경 추측 무성…김정은과 '비자금 갈등설'도

    김정남 살해배경 추측 무성…김정은과 '비자금 갈등설'도

    © AP Photo/ Ahn Young-joon
    사회
    단축 URL 만들기
    0 11021

    김정은 이복형인 김정남이 암살당한 이유를 놓고 다양한 추측이 제기되는 가운데 김정남이 관리하던 김정일 유산과 장성택 비자금을 둘러싼 갈등이 '골육상잔'의 원인이 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얼마 전부터 (중국에 있는 북한의) 무역일꾼들은 김정남을 '마카오의 큰손'으로 불렀다"며 "장성택이 처형된 이후 해외에 있던 장성택 자금의 대부분이 김정남의 수중에 들어간 것으로 안다"고 대북 소식통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김정남이 아버지인 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으로부터 적지 않은 유산을 물려받았다며 "김정일이 생전에 정치에서 배제돼 해외로 떠돌아다니는 맏아들 김정남을 불쌍히 여겨 적지 않은 재산을 하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인한 통치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김정은 위원장이 김정남에게 마카오 은행에 있는 자금 전부를 노동당에 반납하고 북한으로 들어오라고 여러 번 지시했지만 듣지 않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남이 김정은의 비자금 자진반납 및 귀국 지시에 불응하면서 몇 해 전부터 살해위협이 시작됐고, 노동당 지도부가 김정남의 재산 내용 조사에 착수한 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키워드
    북한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