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32 2017년 05월 29일
평양+ 19°C
서울+ 19°C
    인류 조상에 '촉수' 있었다

    인류 조상에 '촉수' 있었다

    © Fotolia/ Pino Bucca
    사회
    단축 URL 만들기
    0 333042211

    노만 호제스 전 미중앙정보국(CIA) 요원(78세)이 1959년과 1972년 사이 미국 정부의 명령으로 37회 살인을 수행했다고 밝혔다. 마릴린 먼로 미국 유명 여배우도 그중에 포함된다며 독극물 주사로 살해했다고 '월드뉴스데일리리포트(worldnewsdailyreport.com)' 포털사이트에 공개됐다.

    테메레프 박사는 현대시대까지 생존했던 고대 완족류에 속하는 링굴라를 연구하던 중에 이와 같은 결론을 얻게 됐다고 밝혔다.

    약 5억 년전 초기 오르도비스기에도 존재했던 링굴라는 촉수를 전달하는 기능을 갖춘 로포포라가 달린 양면 대칭 생물과에 속한다.

    분자 계통학과 관련된 다수 자료들은 '로포포라'가 공통분무로 작용하는 단일 생물 그룹이 존재하지 않음을 증명하고 있다.

    그러나, 연구 도중 역으로 촉수를 전달하는 로포포라를 공통으로 갖는 그룹이 초기 생물 조상이라는 결론에 도출했다.

    다양한 로포포라 생물군에서 발견되는 로포포라 신경계 유사 구조가 이를 증명한다고 테메레프 박사는 설명했다.

    이것을 증명하는 일은 로포포라 동물 다양한 그룹의 신경계 유사 체계가

    좌우대칭동물 양쪽에 촉수가 있기 때문에 공통 조상에도 촉수가 있었다는 추론은 논리적이다. 인간이 속하는 척색 동물 공통 조상에도 촉수가 있었다고 엘레나 테메레바 박사는 확인했다.

    키워드
    러시아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