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 2017년 05월 29일
평양+ 24°C
서울+ 27°C
    북-중-러 국경 없는 국제관광특구 현실화 되나

    북-중-러 국경 없는 국제관광특구 현실화 되나

    © AP Photo/ Ng Han Guan
    사회
    단축 URL 만들기
    0 21802

    중국이 러시아와 북한, 중국 국경 지역에 국제관광특구를 개발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중국 지린 성(吉林省)에 이 야심찬 계획에 대한 기대 심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조선일보가 3일 보도했다.

    조선일보 특파원이 훈춘에 살고 있는 지역민들을 취재해 조사한 바에 따르면 러시아인들이 이 지역에서 중국 및 북한의 기념품을 비롯해 술과 의료 상품을 구매의 20%이상을 차지한다. 

    상품 구입에 따른 부가가치세는 8천 위안(7만3천500루블, 한화 약141만원)에 달한다. 많은 중국 상점 간판에는 한국어와 러시아어로 표기돼 있다. 지역민들은 관광인프라가 구축된다면 더 많은 일본 및 한국 관광객들이 유입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이곳에 온천을 비롯해 의료센터, 카지노, 골프장 비롯한 다양한 관광 인프라 구축을 계획 중이다. 올해 10월 경 관광객 유치를 위한 지린 성(吉林省) 훈춘과 장춘을 잇는 고속도로가 개통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렇게 되면 관광객들의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고 당국은 내다보고 있다.  신문은 이 외에도 훈춘과 블라디보스토크 간 고속철도 건설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렇게 되면 기존 5시간 걸리던 거리가 1시간으로 줄어든다. 러시아 관광청 올례그 사포노프 청장은 극동 지역 관광객 유치를 위한 다양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키워드
    북한, 러시아, 중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