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10 2017년 06월 23일
평양+ 20°C
서울+ 21°C
    정의당, 송영길 주제넘은 발언...문재인 복도 없다

    정의당, "송영길 주제넘은 발언...문재인 복도 없다"

    © AP Photo/ Ahn Young-joon
    정치
    단축 URL 만들기
    이상현
    한국 대통령 선거 (57)
    126122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총괄본부장인 송영길 의원이 전날 밤 TV토론과 관련, 20일 자신의 SNS에 "정의당은 온몸에 화살을 맞으며 버티는 문에 칼질하는 정치공학적 접근, 시정 필요!! 정의당의 정의는 정의가 아닌가 보다"라며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비난하자 정의당 당원들이 발끈했다.

    심상정 후보가 문재인 후보에 대한 인신공격이나 색깔론을 편 것도 아니고 후보간 정책과 책임, 대안의 차이를 정당하게 검증한 것에 대해 캠프 책임자급 정치인이 ‘정치공학' 운운하는 것은 지지율에 취해 노골적으로 패권의식을 드러낸 것에 다름 아니라는 것이다.

    정의당원으로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박원석 전 의원은 20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서 "송영길 본부장이 뭔데, 다른 당의 선거전략을 두고 '시정필요' 운운하는 지 그 주제 넘은 발언에 아연실색 할 지경"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박 전 의원에 따르면, 19일부터 일부 문재인 후보 지지자들의 정의당과 심상정 후보에 대한 비난전이 강화됐다.

    박 전 의원은 "심후보측에 집단 린치에 가까운 전화, SNS 등을 통한 비난과 공격 등이 가해지고 있는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총괄본부장의 이런 인식과 발언과 과연 무관한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박 전 의원은 "분명히 말하지만, 심상정 후보와 정의당은 문재인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도우미 하려고 대선에 출마한 것이 아니다"면서 "촛불 민심이 만든 조기대선은 심상정과 문재인, 안철수 간 개혁경쟁이므로, 문재인 후보는 TV토론에서 공격이든 방어든 스스로 힘으로 하라"고 일침을 놨다.

    김형탁 정의당 부대표는 "심상정 후보가 사드와 증세 등에서 애매모호한 태도를 취하는 문재인 후보를 비판했다고 문재인 지지자들이 광분하는 모양"이라며 "문재인은 참 복도 없는 사람인 것이, 송영길 같은 주변과 지지자들이 극성스러워 자꾸만 패권 이미지가 덧씌워진다"고 밝혔다.

    김 부대표는 또 "심상정 후보의 비판에 대통령 떨어질거라고 불안해 하며 호들갑을 떨 정도라면 그거야말로 정말 심각한 현상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다른 정의당 지지자는 "진보정당 정책 배껴가서 하나도 실천 안하는 게 박근혜만 인가? 민주당도 마찬가지"라면서 "지난 대선 때 정치연대하며 합의한 독일식정당명부제나 결선투표제 모두 무시하고 있다"고 문재인 캠프를 공격했다. 그는 "국민을 위한 정책에 성의가 없고 예의가 없는 문재인을 비판한 게 왜 욕 먹을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Facebook

    페이스북에서도 스푸트니크 코리아 를 구독하시고, 가장 먼저 흥미로운 뉴스를 알아보세요. '좋아요'를 클릭하신 이후 지인과 공유하시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독자님들의 의견은 저희 사이트 발전에 밑거름이 됩니다.

    이슈
    한국 대통령 선거 (57)
    키워드
    한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