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39 2017년 04월 28일
평양+ 12°C
서울+ 11°C
    북한, 美 부통령 경고성 발언에 판별력 잃은 넋두리

    북한, 부통령 경고성 발언에 "판별력 잃은 넋두리"

    © Sputnik/ Iliya Pitalev
    정치
    단축 URL 만들기
    0 11410

    조선 (북한)이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최근 방한 시 발언에 대해 대남 선전 매체를 통해 "주위 감각과 정세 판별력도 다 잃어버린 대결 미치광이들의 객쩍은 넋두리"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 '우리 민족끼리'는 20일 '셈법은 누가 바꾸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개인 명의 기사에서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황교안이 남조선을 행각한 미국 부대통령(부통령)을 만나 반(反)공화국 제재와 압박을 강화할 모의판을 벌려(벌여)놓았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번 기사는 펜스 부통령의 방한 이후 북한 매체가 보인 첫 반응이다.

    이 매체는 한미가 압박 강화와 제재 이행을 통해 "그 누구의 '전략적 셈법을 바꾸게 해야 한다'고 핏대를 돋구었다"며 이는 북한을 상대로 한 '압살 망상'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펜스 부통령의 이번 방한으로 "우리를 고립 압살하고 무력으로 타고 앉을 적대세력들의 흉심이 실천 단계에 들어서고 있다"며 "보수패당에게 힘을 실어주어 반(反)공화국 대결과 북침 전쟁에로 부추기려는 간교한 속심도 깔려 있다"고 강변했다.

    최근 취임 후 처음으로 방한한 펜스 부통령은 17일 황 권한대행과의 공동 언론발표에서 "북한은 우리 대통령(트럼프)의 결의를 시험하거나 이 지역 미군의 힘을 시험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며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Facebook

    페이스북에서도 스푸트니크 코리아 를 구독하시고, 가장 먼저 흥미로운 뉴스를 알아보세요. '좋아요'를 클릭하신 이후 지인과 공유하시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독자님들의 의견은 저희 사이트 발전에 밑거름이 됩니다.

    키워드
    북한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