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43 2017년 05월 29일
평양+ 27°C
서울+ 29°C
    중국, 25일께 북한 핵실험할 것으로 판단…위기대응 조치 가동

    "중국, 25일께 북한 핵실험할 것으로 판단…위기대응 조치 가동"

    © REUTERS/ KCNA
    정치
    단축 URL 만들기
    0 162 0 0

    중국은 이달 25일 북한 인민군 창건(건군절) 85주년을 전후해 조선(북한)이 제6차 핵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위기대응 조치 가동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 서버를 둔 중화권 매체 보쉰(博迅)은 19일 베이징 정계 소식통들의 말을 인용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미중 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해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평양에 특사로 파견해 회담 결과를 설명하려고 했지만 김정은이 거부하는 바람에 한국에 먼저 보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들은 "그러나 중국은 대북 채널을 통해 핵실험을 하려는 북한에 대해 경고를 발령했다"면서 "북한이 정세의 위중함을 참작해야 하며 만약 그렇지 않으면 후과에 대해서는 스스로 책임을 져야 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 15일을 전후해 핵실험을 하지 않은 북한이 중국 측의 권고를 접수했는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면서 "그러나 중국은 북한이 건군 85주년 기념일인 25일께 핵실험을 실시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5월 초에 감행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우리 국가정보원 격인 국가안전부의 상위 조직인 중국 국가안전위원회는 최근 여러 차례 한반도 위기 관련 대책회의를 열고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할 경우 미국이 선제타격을 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위기대응 조치 가동에 들어갔다.

    Facebook

    페이스북에서도 스푸트니크 코리아 를 구독하시고, 가장 먼저 흥미로운 뉴스를 알아보세요. '좋아요'를 클릭하신 이후 지인과 공유하시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독자님들의 의견은 저희 사이트 발전에 밑거름이 됩니다.

    키워드
    중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