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43 2017년 05월 29일
평양+ 27°C
서울+ 29°C
    문재인, ‘사드 국회비준’ ‘GSOMIA 재협상’ 공약집서 빼

    문재인, ‘사드 국회비준’ ‘GSOMIA 재협상’ 공약집서

    © REUTERS/ Kim Kyung-Hoon
    정치
    단축 URL 만들기
    이상현
    11801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당초 공약집에 포함했던 ‘사드 한반도 배치에 대한 국회비준동의 추진’을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공약집에서는 뺀 사실이 18일 확인됐다.

    자유한국당은 ‘안보 문제에 오락가락하는 문재인 후보, 대통령 후보로서의 자격이 없다’는 논평을 내고 “문재인 후보가 발등에 불이 떨어지긴 한 것 같다”며 “그동안 친북 발언과 안보 위협 발언을 일삼더니 이제 와서 슬쩍 발을 빼고 있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 따르면, 문 후보측이 14일 공개한 ‘10대 공약(국방 분야)’에는 ‘사드 한반도 배치에 대한 국회비준동의 추진’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은 국익차원의 효용성 검토 후 재연장 여부 결정’이라는 항목이 들어가 있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그러나 17일 최종 공개된 공약에는 두 개 항목이 사라지고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사드 배치 반대는 물론이고, 그동안 GSOMIA를 ‘굴욕적 매국 협상’이라고 폄훼하며 재협상을 주장해 왔기에 국민들은 의아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 후보는 작년 11월 사드 배치와 한일군사협정 관련해 ‘그 배경에 최순실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있으니 검찰과 특검이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는 무책임한 주장을 한 바 있다”고도 했다.

    전통적 지지층인 진보적 시민사회단체들도 보수층 표심을 얻으려 사드 찬성으로 돌아선 문재인 캠프에 실망감을 표시하며 비판적인 입장을 내놨다.

    평화통일시민행동(대표 이진호)은 18일 ‘미국은 사드 가지고 나가라’는 제목의 자료를 언론에 배포하고 “유력대선주자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이 서명한 협약들을 스스로 깨고 있는데 ‘국가 간 협약’과 ‘필요성’을 언급하며 사드 배치에 대한 찬성입장을 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중국과 러시아는 동북아 전쟁 발발 시 제일 먼저 사드한국기지를 공격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면서 “정부는 미국의 사드배치 결정에 대해서 관여할 수도 없었으면서 ‘당당한 주권 행사’라고 주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단체는 19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종로 보신각 앞에서 광화문 미국 대사관까지 수요평화촛불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Facebook

    페이스북에서도 스푸트니크 코리아 를 구독하시고, 가장 먼저 흥미로운 뉴스를 알아보세요. '좋아요'를 클릭하신 이후 지인과 공유하시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독자님들의 의견은 저희 사이트 발전에 밑거름이 됩니다.

    키워드
    한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