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54 2017년 03월 30일
평양+ 4°C
서울+ 6°C
    중국, 미국의 북한 국제금융시스템 접근차단 우려

    중국, 미국의 북한 국제금융시스템 접근차단 우려

    © Sputnik/ Igor Mikhalev
    정치
    단축 URL 만들기
    0 15521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제재조치로 국제금융시스템에 조선(북한)의 접근을 차단하는 제재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냉정하게 현명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면서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화 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 정세는 새로운 교차로에 서 있다. 한 쪽은 각국이 더 강하게 나가 최종적으로 충돌하는 것이고, 다른 한쪽은 냉정하게 정치·외교적 해결 궤도로 문제를 되돌려 놓는 것"이라면서 "냉정하고 이성적인 사람은 현명한 판단을 내리기 어렵지 않다"고 강조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화 대변인은 이어 "현재 한반도 정세는 매우 긴장돼 있고, 긴박한 상황"이라며 "이는 모두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과 관련한 결의를 이미 통과시켰고 중국은 엄격하게 이를 집행하고 있다. 제재도 결의를 이행하는 것이지만, 안보리 결의는 또 각국이 공동 노력해 대화하는 것도 명확히 규정하고 있다"면서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의 회담과 중국발전 고위급 포럼에서 제안했던 대로 북한의 비핵화와 평화협정 협상을 동시에 진행하는 쌍궤병행(雙軌竝行)을 해결책으로 제시했다.

    키워드
    미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