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03 2017년 05월 29일
평양+ 15°C
서울+ 19°C
    손학규, 유승민측에 큰 텐트 합류 의중 떠봤다가 거절 당해

    손학규, 유승민측에 "큰 텐트 합류" 의중 떠봤다가 거절 당해

    © Photo: Humorahead01
    정치
    단축 URL 만들기
    이상현
    한국 대통령 선거 (57)
    0 135141

    박근혜 대통령 탄핵으로 본격적인 대통령 선거 국면으로 돌입한 서울 여의도 정가는 13일 캠프별로 분주한 모습을 연출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대표, 박지원 국민의 당 대표와 함께 ‘반 문재인 연대를 위한 큰 텐트(Big Tent)' 설치를 추진 중인 손학규 전 민주당대표는 13일 유승민 후보측에 "함께 지낼 텐트를 치자"고 의중을 떠봤지만 ‘일언지하'에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익명을 요구한 더불어민주당의 한 당직자는 13일 ‘스푸트니크'와 만나 "손학규 후보측에서 바른 정당 유승민 후보측에 ‘당을 초월한 열린 경선'을 간접적으로 제안했지만, 유승민 캠프 측에서 거절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유승민 후보는 같은 당 남경필 경기지사만큼 연정에 대해 적극적인 마인드가 없고, 지지층 규합이 아직 요원한 상태라서 손학규측의 빅 텐트를 받아들일 단계가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유승민 후보측은 "탄핵을 수용할 수 없다"는 친박 진영 사람들과 전통적인 지지세력이 겹친다. 대통령 탄핵의 여파가 어느 정도 가셔야 ‘진보 진영 후보를 도저히 찍을 수 없는 보수진영의 표'가 일정한 패턴으로 수렴이 될 텐데, 친박진영이 ‘탄핵반대'로 결집하면서 유승민 후보는 더욱 착잡한 상황을 맞은 것으로 풀이됐다.

    반면 문재인 후보 캠프가 입주한 대산빌딩은 13일 수많은 보좌진과 싱크탱크 관계자, 언론인들로 북적였다. 그러나 대산빌딩과 골목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자유한국당(구 새누리당)은 13일 자중지란의 소식이 전해지면서 큰 대조를 이뤘다.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와 대선 출마를 선언한 후보간 '경선룰 갈등'이 불거진 것이다. 사전 여론조사로만 대선 후보를 뽑는 선출방식과 황교안 권한대행의 합류를 염두에 둔 ‘예비경선 없이 본경선에 합류할 수 있는 특례규정' 도입을 놓고 일부 후보들이 이날 '경선 보이콧'을 선언한 것이다.

    자유한국당 대선 주자인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예비경선을 거치지 않는 특례규정은 공정성을 파괴하는 특정인을 위한 편법이자 끼어들기 경선"이라며 "새치기로 당선된 후보는 대통령이 되도 공격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선룰을 놓고 선관위와 후보자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는 가운데 4선 중진 조경태 의원은 이날 "패권 정치에 단호히 맞서 썩은 국회와 정치권을 바로잡겠다"며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조 의원의 출마로 한국당 대선 주자는 6명으로 늘어났다. 여기에 홍준표 경남도지사, 김태호 전 한국당 최고위원의 출마 선언도 임박했다는 분석이다.

    정가에서는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경선을 위해 1억원을 내야 하고 나중에 후보가 되면 3억원의 기탁금도 내야 하는데, 일정 득표율에 못 미칠 경우 돌려받지도 못할 당내외 선거기탁금을 감당할 후보는 많지 않아 보인다"면서 "든든한 후원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다수 후보가 사퇴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13일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돈 문제로 후보경선을 포기할 것이라는 얘기도 돌았었다.

    이슈
    한국 대통령 선거 (57)
    키워드
    한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