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 2017년 04월 26일
평양+ 15°C
서울+ 18°C
    윤병세 김정남 피살 의견 나눌 생각

    윤병세 "김정남 피살 의견 나눌 생각"

    © AP Photo/ Lee Jin-man
    정치
    단축 URL 만들기
    김정남 피살 (110)
    0 5021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15일 독일에서 열리는 다자회의 참석을 위한 출국에 앞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의 엄중성과 시급성에 대해 각국 고위인사들인 회의 참석자들의 인식을 고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과거 그 어느 때보다 강화된 '국제사회 대 조선(북한)'의 구도를 더 강화해 나가자는 이야기와 함께 앞으로 우리가 공동으로 취할 여러 방안에 대한 저의 생각을 제시하고 참석자들의 지혜도 같이 공유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장관은 그러면서 최근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을 염두에 둔 듯 "때가 때이니만큼 (참석 인사들이) 한반도 안보문제에 관심이 있을 것"이라며 "최근 일어난 북한 관련 사항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이 제기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윤 장관은 이날 인천공항 출국장에서도 김정남 피살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진전되는 상황을 보아가면서 (회의에서) 여러 나라와 의견을 나눌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 관련해서는 북핵 문제와 더불어 참석자들이 관심이 가장 많이 갖는 사항"이라며 "자연스럽게 이번 사태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표명하고, 분석이 따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장관은 다만 외교적 대응 방안에 대해서는 "말레이시아의 조사 결과가 종합적으로 나오면 분석이 따를 것이고, 앞으로 예상되는 다양한 측면을 정부에서 심도 있게 분석하고 대응할 것 같다"며 자세한 언급을 아꼈다.

    이어 "말레이시아에서 조사 결과를 공식 발표하면 사인이나, 그것의 함의 등에 따라 필요한 대응 방향이 저희는 저희대로, 말레이시아는 말레이시아대로 마련될 것"이라며 "현시점은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이슈
    김정남 피살 (110)
    키워드
    한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