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2017년 01월 24일
평양-5°C
서울-4°C
    특검, ''박 대통령 삼성 사이 뇌물죄 의혹... 박상진 삼성 대외담당사장 비공개 전격 소환''

    특검, "박 대통령 삼성 사이 뇌물죄 의혹... 박상진 삼성 대외담당사장 비공개 전격 소환"

    © Flickr/ Jamie McCall
    정치
    단축 URL 만들기
    0 30 0 0

    박근혜 대통령과 삼성그룹 사이의 뇌물죄 의혹을 정조준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대한승마협회 회장인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을 12일 오후 전격 소환해 조사했다.

    최근 건강이 좋지 않아 입원한 것으로 알려진 박 사장은 병원에서 나와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특검팀은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측을 지원하는 데 주도적으로 관여한 의혹을 받는 박 사장을 상대로 정확한 지원 경위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지시 여부 등을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사장은 삼성이 최씨 측에 제공한 자금의 성격과 청탁, 대가성 여부를 가리는 데 핵심적인 단서를 제공할 인물로 꼽혀왔다.

    특검이 본격적으로 수사에 돌입하기 전 '사전 조사'로 정보를 수집할 당시 접촉 대상에 포함되기도 했다.

    최근 삼성 수뇌부에 대한 특검 수사가 본격화하면서 박 사장 소환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왔으나 그는 최근 건강 이상을 호소하며 국회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도 불출석해 소환 일정이 미지수였다.

    당시 불출석 사유서에서 박 사장은 "최근 검찰과 특검 조사를 받으면서 세 번째로 이석증이 재발해 심한 어지럼증과 두통·구토 증세를 겪고 있고, 스트레스로 인해 불면증까지 생겨 수면제를 복용해야 잘 수 있는 상태가 됐다"고 호소한 바 있다.

    키워드
    한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