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2017년 01월 24일
평양-5°C
서울-4°C
    미확인 루머, 러시아에 약점잡힌 트럼프... 섹스비디오?

    미확인 루머, "러시아에 약점잡힌 트럼프... 섹스비디오?"

    JONATHAN ERNST
    정치
    단축 URL 만들기
    0 119 0 0

    러시아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 대한 '불리한' 자료를 갖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미 정보당국이 이를 트럼프 당선인에게 보고했다고 CNN방송 등 미국 언론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당 자료가 트럼프의 사생활과 관련한 외설적인 자료라는 미확인 루머가 급속도로 확산되며 파장이 커졌으나, 트럼프 당선인은 "가짜 뉴스"이며, "정치적 마녀사냥"이라고 일축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날 CNN 등은 최근 미 정보기관 수장들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인, 의회 지도부에게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의혹에 대한 기밀해제 보고서를 브리핑하면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자료를 첨부했다고 익명을 요구한 복수의 정부 관리들을 인용해 전했다.

    2쪽 분량의 자료에는 러시아 측이 트럼프에 대해 불리하고 '음란한'(salacious) 개인 정보를 수집했다는 '미확인' 의혹이 담겨있다.

    NYT에 따르면 이 메모엔 트럼프 당선인이 2013년 모스크바를 방문했을 때 호텔에서 매춘부들과 함께 찍힌 섹스비디오에 대한 언급도 있다. 이 비디오는 러시아 측이 앞으로 트럼프를 협박하기 위해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선거운동 기간 트럼프 당선인의 법률고문이던 마이클 코언이 러시아 정부 관계자들과 만나 러시아 정부 지시로 활동하는 해커들에게 어떤 식으로 돈을 지불할지를 논의했다는 의혹도 들어있다.

    그러나 해당 의혹들의 신뢰성과 정확성에 대해 조사한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그 핵심적 세부내용에 관해 확인하지 못했다.

    NYT는 이 메모에 담긴 내용이 미 정보당국에 의해 사실로 확인되지는 않았으나, 앞으로 큰 폭발력이 있을 수도 있을 것으로 판단해 정보기관이 트럼프 당선인과 버락 오바마 대통령 등에 미리 알리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CNN과 NYT, WP, AP통신 등 대부분의 미국 주요 언론은 이러한 의혹이 사실인지 확인할 수 없었고 입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그 세부내용은 보도하지 않았다.

    그러나 인터넷 뉴스매체 버즈피드가 해당 의혹의 구체적 내용이 담긴 35쪽 분량의 메모 전문을 공개하면서 트럼프 당선인을 둘러싼 미확인 정보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다.

    더불어 '폭탄(bombshell)'에 가까울 정도로 충격적이지만, 입증되지 않은 정보를 그대로 공개한 버즈피드의 결정은 언론윤리에 대한 논쟁도 불러일으켰다.

    버즈피드는 해당 자료의 신빙성을 의심할만한 이유가 있다면서도 "미국인들이 의혹에 대해 직접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자료 전문을 게재한다"고 밝혔다.

    키워드
    미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