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20 2017년 01월 25일
평양-12°C
서울-9°C
    포토

    우크라이나 동부 군사 작전 일년

    단축 URL 만들기
    우크라이나 사태 (204)
    0 13221
    •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벨라루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 표트프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캐서린 애슈턴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
    • 슬라뱐스크 도시내 아르툠 구역에 있는 건물이 우크라이나 군의 포격에 의해 파괴돼 흉칙한 몰골을 하고 있다.
    • 사망자가 후송차에 실려 이송되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군인이 도네츠크 디브로보 민간인 지역 중립지대에서 백기를 들고 서 있다.
    • 시묘노프카 민간인 지역에서 민병대원이 파괴된 자신의 집 마당에 앉아 있다.
    • 도네츠크 크라마토르스크에 사는 한 가족들이 집 지하창고에 설치된 방공호에 숨고 있다.
    • 루간스크에서 우크라이나 군의 공습을 당한 지역 주민
    • 도네츠크 공항 근처에 위치한 파괴딘 이베르스크 여수도원
    • 한 남자가 포격으로 파괴된 루간스크 주민 거주 건물을 살피고 있다.
    • 러시아의 세번째 인도구호물품이 도네츠크로 향하고 있다.
    • 우글레고르스크에서 우크라이나 군에 잡혀있던 민간인이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 Женщина в доме, пострадавшем от артобстрела на окраине Донецка
    • 루간스크 지역민이 수장을 뽑는 주민 투표를 하고 있다.
    • 데발체보 주민들이 도네츠크 민병대로부터 구호 물자를 받고 있다.
    • 고를로브카 도시 주민이 주거지 지하창고로 대피해 우크라이나 군의 포격으로부터 목숨을 건졌다.
    • 루간스크 공습 결과  불길에 흽싸인 집
    • 도네츠크 지역 붕괴된 푸티로프스키 다리
    © Sputnik/ Alexei Druzhinin
    러시아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벨라루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 표트프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캐서린 애슈턴 유럽연합(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

    일년 전인 2014년 4월 13일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회의는 이른바 우크라이나 동부와 관련한 반테러 작전을 펼치기로 결정했다.

    일년 전인 2014년 4월 13일 우크라이나 국가안보국방회의는 이른바 우크라이나 동부와 관련한 반테러 작전을 펼치기로 결정했다.     

    이슈
    우크라이나 사태 (204)

    관련기사

    우크라이나 계엄 준비 중
    전쟁과 삶, 우크라이나 내전 일년 그 전쟁의 상흔들
    키워드
    우크라이나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

    포토 더보기

    • 이바노프스키 섬 전경
      최종수정: 2017.01.24 18:24
      2017.01.24 18:24

      '빙하의 美', 러시아 오네가 호수 겨울 풍경

      러시아 북서부에 자리잡은 오네가 호수는 유럽지역에서 최대규모를 자랑하는 담수호로 유명하다. 이곳에 위치한 많은 섬들 가운데 18세기 지어진 목조사원과 보호박물관으로 유명한 키지 섬이 눈에 띈다.

      0 28
      12
    • 뱀이 팔레스타인 남자 얼굴을 휘감고 있다
      최종수정: 2017.01.24 17:14
      2017.01.24 17:14

      우리 집 동물들

      수백 년 전부터 야생동물이 인간과 함께 어울리면서 애완동물로 변모하기 시작했다.

      0 16
      16
    • 파리 'Lingerie, Mon Amour(란제리, 내 사랑)’ 패션쇼 모델들
      최종수정: 2017.01.23 21:33
      2017.01.23 21:33

      파리 란제리 패션쇼

      1월 22일 프랑스 파리에서 프로민코-란제리프랑세스 란제리 제조업체협회가 주최한 'Lingerie, Mon Amour(란제리, 내 사랑)’ 패션쇼가 열렸다.

      0 112
      20
    • 속옷 레이스 경기 출전자들, 세르비아공화국
      최종수정: 2017.01.23 17:54
      2017.01.23 17:54

      세르비아 동계마라톤, '속옷 입고 설원 질주'

      1월 22일 세르비아공화국 수도 베오그라드에서 특별한 레이스가 펼쳐졌다. 참가자 전원이 속옷을 입고 설원을 질주하는 '속옷 입고 달리기' 행사가 개최됐다. 우스꽝스런 장면들을 사진에 모아봤다.

      0 71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