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35 2017년 03월 29일
평양+ 0°C
서울+ 5°C
    안철수, 한미일 지역동맹 반대...대선주자 중 최초

    안철수, "한미일 지역동맹 반대"...대선주자 최초

    © REUTERS/ Mike Blake
    오피니언
    단축 URL 만들기
    이상현
    한국 차기 대통령 선거 (20)
    91777183

    다가오는 대통령선거에 도전하는 안철수 국민의 당 의원은 사드(THAAD) 배치 결정은 한미 국가간 협의에 의한 것이므로 번복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한미동맹이 한미일 지역동맹화로 발전하는 것에는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중국과 미국이 대화와 타협으로 조선(북한)의 핵개발을 멈춘다면 미국에 사드를 철수하라고 분명히 요구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것이다.

    안철수 전 국민의 당 대표(20대 국회의원)는 2일 한국프레스센터 서울외신기자클럽에서 열린 외신기자간담회에서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생각하면 북과 남을 사이로 나뉘지만, 역사적으로 보면 남북과 중국이 공유하는 측면이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안철수 전 대표는 ‘스푸트니크' 기자가 "미국이 한미동맹을 주도면밀하게 한미일 지역동맹화 시켜려고 노력해왔고, 사드는 그 일환이기 때문에 중국이 그렇게 크게 반발하는 것 아닌가"라며 ‘한미일 지역동맹화'에 대한 의견을 묻자 "한미일 지역동맹에 완전히 묶이는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모교인 펜실베니아 와튼스쿨 교수님이 가끔 학생들과 함께 국회로 찾아와서 같은 취지의 질문, 즉 ‘왜 한미일동맹에 완전히 서지 않느냐'고 질문을 했었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모교 동문들의 질문을 받고 한국의 참혹한 현실을 설명한 뒤 "중국이나 북한은 체제, 역사적으로 공통점을 갖고 있는 반면에 한국은 그 사이에서 갭이 있다"며 남북과 중국의 오랜 관계를 설명했다고 한다.

    또 "그래서 한국은 오히려 이런 관점에서 보면 대치되는 냉전에 돌입하기 전에 이 부분들을 조화롭게 관계를 만들어 가야하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그러나 한중 갈등의 근본 원인은 북한의 핵개발이라는 점은 분명히 했다.

    그는 "안보가 국가의 근본이며, 한국 안보의 가장 중요한 틀은 한미동맹"이라면서 "튼튼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한국 스스로 지킬 힘을 기르자는 ‘자강안보'가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사드에 대해서는 "정부간 합의에 대해서는 다음 정부가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중국이 미국과 긴밀히 대화하고 대북제재에 협력하면, 한국이 미국에 사드 철회를 요청하는 수순으로 양쪽을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사드로 험악해진 한중관계 회복과 관련, 안 전 대표는 특히 "수천년간 이웃으로 살아왔고 부침도 있었던 한중관계는 최근 25년간 역사상 가장 좋은 시기를 보냈다"고 전제, "양국 모두 진정한 친구가 되길 원했고, 앞으로 이런 관계가 지속되길 바란다"면서 "진정한 친구라면 화났을 때라도 일정한 선을 넘지 말아야 한다"고 중국 정부에 긴밀하고 솔직한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안 전 대표는 "모든 것이 북핵 위협 때문이라는 점을 중국에 설득하고 대화와 설득에 적극 나서야 한다"면서 "특히 북핵은 한국에 직접 안보위협은 물론 중국의 국익에도 안좋다는 점, 한국 입장에서는 미국과 동맹협력으로 대처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설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언론사 기자가 "잔혹한 김정남 VX 피살 사건을 보면서도 과연 북한과 함께 대화를 해야 한다고 보는지"를 묻자 안 전 대표는 "과거 레이건 대통령 집권 당시 미소 양국간 극한적인 군비경쟁이 있었지만, 항상 대화를 병행했었다"면서 "제재로 한 체제가 붕괴된 전례는 없다"고 말했다. 또 "우리가 원하는 시기에 원하는 조건으로 협상 테이블에 이끌어 내려면 대화를 병행하는 것이 옳다"고 덧붙였다.

    한일관계는 과거보다 크게 후퇴했다고 아쉬워했다. 안 전 대표는 "한일간 쟁점은 과거와 현재, 미래에도 있을 것인데, 20년 전 한일관계 정상화의 지향점을 모두 담았었던 1998년 김대중 대통령-오부치 총리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복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20년이 지났지만 지금은 그때보다 훨씬 (한일관계가) 후퇴했다"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안 전 대표는 지난 18대 대선 당시 높은 지지율임에도 사퇴한 이유를 묻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 "자기가 낳은 아이를 살리기 위해 솔로몬 왕 앞에서 친권을 포기한 어머니과 같은 심정이었다"고 대답했다.

    "주변에 지지자들이 의외로 많은데 여론조사 결과는 낮게 나오는 것은 트럼프를 지지했지만 표심을 드러내지 않았던 ‘샤이(shy) 보수' 또는 ‘샤이 진보' 탓 아닌가"라는 ‘스푸트니크' 기자의 질문에는 "지금은 진보-보수의 대립이라기보다는 상식과 몰상식, 정의와 불의의 싸움"이라며 자신에 대한 이념적 정체성 구분을 에둘러 비켜갔다.

    이슈
    한국 차기 대통령 선거 (20)
    키워드
    일본, 미국, 한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

    댓글 전체보기

    • avatar
      Augustin
      역시 미국놈을 겁내는건 다른놈들이나 마찬가지구나.
      하지만 말 한마디 잘 했다. <상식과 몰상식, 정의와 불의의 싸움>
    • avatar
      putinsoul
      이 사람은 누구를 위해 일하는가??? 초딩때 까라마조프가를 이해한 사람이라 지평서너머를 볼 줄 아는 사람이라 여겼지만 인터뷰를 보니 미국 꼭두각시가 하는 말을 재생하는 하수인으로 여겨질뿐이다 좌우가 어딨냐 있지도 않은 좌우를 전제로 정의불의로 포장하고 있다만 당신이 말하는 정의라는게 순진한 국민이 이해하는 그 정의는 분명 아님은 저 인터뷰에서도 명백하거늘!한반도위기를 북핵으로 해석하는 저 선전성을 어떻게 멀쩡히 듣고 있을수 있나?!! ! 파키스탄 에서 핵기술 유출된 것을 눈감아주며 더군다나 북한으로 간 증거도 있는데 북핵이 미국에게 위협거리가 될 줄 아나?!! 미 좌우는 없어진지 오래고 그들이 오늘날 트럼프를 내세워 쇼를 하지만 닉슨이 언론에 까이고 아빠부시까려고 일본언론을 앞세워 쇼를 했지만 그들이 적이더냐!!! 그들은 서로 잘 지낸다 모두다 하수인이거든! 레이건과 고르비가 대화로 잘 풀었다고?!! 레이건꼭두각시 뒤에 아빠부시가 모든걸 다 했다 아빠부시와 개인적으로 친분쌓는걸 즐긴게 고르비다 그고르비가 냉전을 종식시킨것도 레이건이 그리한것도 아니다 고르비가 레닌처럼 혁명사상에 자신을 포장하고 조국을 일방적으로 팔아먹게 두는것에 신난것이 삼각위원회 빌더버그였다! 고르비가 미국 이익에 맞게 철수무장해제를 함으로써 진심이 터져 나왔다 ww3을 계획 할 필요가 없겠군! 그게 중동때문이었고 그전 세계전쟁도 마찬가지였다! 한국전은 연합국 우르르 몰고온 미국기업이 배불렸고!무슨 북핵운운하며 중국우호 포퍼먼스하냐! 당신이 누굴 위해 일하는지 이렇게 노골적으로 떠벌리려면 미국앵무새가 하는댓노 지껄이지마라 영미일선전도벅차다! 울국민 대신해서 일하겠다는 사람이 이렇게 국민을 속이는쇼를 하는게 자괴감만 느껴지게하니 누구를 위해 전략지정학적 이익을 챙겨야할지 가슴으로 알아라 고종이 제아무리 헤이그에 밀아를 보냈다 한들 그게 조선독립을 위해서 한게 아니잖아 이완용이가 왕한테 윽박지르며 왜 그 짓했냐고 따지니 고종이 어떻게 나왔더냐! 고르비가 서방과 댕솨만하고 지들 국민 외면하고 서방지식인만 어울리려하다가 어찌되었냐!!! 아빠부시는 등 딱돌렸고 자국민은 매국놈이라고 부르며 대통장례비도 반으로삭감했다 ㅋ 당신이 누구를 위해 일할지 솔직히지고 괜ㅇ산 솔로몬운운말고ㅋ 자유민주주의가최상의 인간통치제제라 으시대는 그들만의 정의가 정의라 한다면 너같은 사람 널렸으니 부추기는짓 그만해다오
    새 댓글 보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