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2017년 01월 24일
평양-5°C
서울-4°C
    안희정

    안희정, "사드 배치, 박근혜 결정 존중하되 효용성 따질 것"

    © Sputnik/ Lee Sang-hyun
    오피니언
    단축 URL 만들기
    이상현
    한반도 사드 배치 결정 (123)
    214811

    야당의 잠재적 대통령후보인 안희정 충청남도 지사는 "한미 양국간 합의로 결정된 사드(THAAD) 배치는 존중돼야 하지만, 무기로서 군사기술적 측면에서 사드의 효용성은 철저히 검증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지사는 11일 오후 3시 한국프레스센터 18층 서울외신기자클럽에서 외신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사드 문제의 본질은 북핵과 미사일이며, 배치를 하느냐 안하느냐가 핵심이 아니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박근혜 대통령이 한미간 정부간 협상을 통해 결정한 것을 존중하되, 사드는 미국 내에서도 무기체계의 효용성에 대해 문제제기가 많다"면서 "미사일 방어체계의 군사기술적 측면에 대해서는 앞으로 배치과정에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북의 핵과 미사일 체제를 비핵화 프로세스와 미북대화로 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사드가) 아시아 분쟁의 계기가 되는 싸움이 돼서도, 한국이 그런 위협요소를 낳는 나라가 돼서도 안된다"고 주장했다.

    사드 배치에 대한 안 지사의 대답은 추상적이고 기계적 중립을 취하려는 의도가 돋보였다. 북의 핵위협은 현실이고, 남북대화를 근본적이고 전략적으로 문제를 풀어 나가되 한국과 중국의 전략적 동반관계를 해치지 않아야 한다는 식의 대답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미국의 소리' 기자가 "사드 배치에 대한 입장을 좀 더 정확히 알려달라"고 재차 요청, 그나마 구체적인 답이 나온 것이 이 정도였다.

    한편 안 지사는 "대통령이 된다면 자주국방의 나라, 외교안보통일에 관한 한 정당간 분열이 없는 나라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구체적으로 "국가 여야 지도자 모두가 참여하는 ‘국가안보외교지도자회의'를 통해 국론을 모아 외교안보상의 분열상 자체가 없게 할 것"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안 지사는 이날 간담회에서 "전시작전통제권을 환수할 것", "당찬 외교를 펼칠 것", "미국과 중국의 교량역할을 할 것", "활기찬 남북관계" 등 전반적으로 추상적인 외교안보관을 밝혔다.

    통일 방향에 대해서도 "박정희 대통령의 7.4 남북공동성명, 노태우 대통령의 7.7선언, 김대중 대통령의 6.15 합의, 노무현 정부의 10.4 합의 등 역대 모든 지도자들이 추진해온 통일정책을 빠짐 없이 계승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 지사는 트럼프 당선인에 대해 "미국인들의 많은 우려가 있지만, 나는 우려하지 않는다"면서 "그는 미국 시민의 이익을 위해 일 할 것이고 미국시민의 이해가 세계인의 이해"라고 밝혔다. 또 "그는 합리적인 사업가로 살아왔기 때문에 합리적 대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슈
    한반도 사드 배치 결정 (123)
    키워드
    사드 한반도 배치, 한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