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20 2017년 01월 25일
평양-12°C
서울-9°C
    문화예술인들, 박근혜 퇴진때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공연

    문화예술인들, "박근혜 퇴진때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공연"

    © Sputnik/ Lee Sang-hyun
    오피니언
    단축 URL 만들기
    이상현
    0 6410

    직무 정지된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관련 책을 출간했다는 이유로 한국의 유명한 출판사인 ‘창비'와 ‘문학동네'를 직접 거론하며 출판지원예산 대상에서 배제할 것으로 지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연극계를 포함한 한국의 문화예술인들은 박근혜 정권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들의 명단(블랙리스트)을 작성해 각종 미디어 출연 등에 제한을 가하고 정부 지원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차별에 앞장선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성토하고 나섰다.

    한국의 최대 언론노동조합인 전국언론노조는 10일 "특별검사는 출판산업 고사 위기 방치한 채 검열 통제로 진흥 정책 농단한 박근혜의 출판 검열 직접 개입 철저히 밝혀내 엄벌해야"라는 제하의 성명서에서 "청와대와 문체부는 블랙리스트를 통해 작가와 출판사들을 관리, 통제하려 했고 실제 지원 정책에서 배제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언론노조는 "세월호 참사 관련 책을 출간한 창비와 문학동네 등에 대해서는 박근혜가 직접 출판사 이름을 거론하며 지원 배제, 삭감을 지시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또 "국가정보원이 블랙리스트는 물론 출판진흥정책을 집행하는 공공기관 이사 선임에도 개입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언론노조는 이와 함께 "특검은 출판계 검열, 통제와 지원 삭감을 직접 지시하고 보고 받은 몸통 박근혜와 김기춘을 철저히 수사해 엄벌해야 한다"면서 "본연의 공적 책무는 내팽개치고 출판 정책 농단에 부역한 문체부, 관련기관 책임자들 또한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헌법재판소는 탄핵 인용 결정 시 헌법 21조(언론・출판의자유)를 정면으로 부정한 박근혜의 위헌 행위를 명확히 적시해 다시는 권력이 출판의 자유를 침해하지 못하도록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극인들이 주도하는 ‘광장극장 블랙텐트'는 촛불혁명의 중심지인 서울 광화문 광장에 천막으로 만든 커다란 막사를 짓고 광장에서 정부의 문화예술인 차별에 항의하는 장기 농성에 돌입했다.

    블랙텐트는 "박근혜 정부가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현장 예술인들에게 지원금 배제 등 각종 불이익을 줬다"면서 "블랙리스트 작성 근거는 박근혜 정부 비판, 문재인·박원순 등 야당 후보 지지, 세월호 진상 규명 요구였다"고 주장했다.

    또 "국가의 공적 기구나 공공기금에서 다른 목소리를 배제한 것으로, 블랙리스트 작성과 예술검열로 인한 배제는 단지 예술가들의 피해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 정치 질서의 기반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광화문 광장에 ‘광장극장 블랙텐트'를 세우고 박근혜 정부가 퇴진할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광장극장 블랙텐트'는 시민과 함께 하는 임시 공공극장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광장극장 블랙텐트 앞에 설치된 조윤선 장관의 조형물
    © Sputnik/ Lee Sang-hyun
    광장극장 블랙텐트 앞에 설치된 조윤선 장관의 조형물
    키워드
    박근혜, 한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