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42 2017년 04월 28일
평양+ 12°C
서울+ 11°C
    러시아 전문가 중국은 결코 북한을 '포기'하지 않을거다

    러시아 전문가 "중국은 결코 북한을 '포기'하지 않을거다"

    © AP Photo/ Ng Han Guan, File
    오피니언
    단축 URL 만들기
    0 781 0 0

    “조선(북한) 핵문제 관련 6자회담에서 중국을 대신할 수 없다. 때문에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해 더 많은 것을 해보이라며 베이징에 압력을 가할 필요가 없다”고 오늘 그리고리 로그비노프 러시아 특사가 5월 28-29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도쿄에서 열린 동북아시아 협력 비공식회담에서 성명했다.

    북핵문제 해결에 있어 중국의 역할에 이번 회담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중국의 우다웨이 조선반도(한반도) 사무특별대표와 한국의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참석했다.

    이번 회담에서 한국 대사는 중국이 북한에 대한 압력 강화에 협력해줄 것을 요청할 걸로 기대된다. 물론 중국은 경제압력으로 북한을 다소 고분한 상태로 만들 순 있겠지만, 중국은 이에 동의하지 않을 거라고 콘스탄틴 아스몰로프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극동문제연구소 수석연구원은 분석했다.

    국제사회의 요구에 맞춰 평양에 외부 압력을 행사하지는 않을 거라며 미국, 일본, 중국은 새로운 조건에서 중국이 북한을 '포기'하기를 종용하지만 소용 없을 거라고 러시아 전문가는 확신했다:

    «중국과 북한의 관계는 단순한 관계가 아니다. 이데올로기는 이미 오래전 실용주의에 자리를 양보했다. 북한과의 관계에 대해 중국엔 의견이 심하게 갈리고 있다. 일부에서는 평양의 핵무기 개발을 이해하는 입장인 반면, 다른 쪽에서는 용서될 수 없는 일로 일축한다. 더불어 베이징에서는 북한이 어떤 상황에서 핵프로그램을 획득하게 되었는지, 이와 관련해 잠정적으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는 정치적 경계가 어떠한지에 대해 이해하는 분위기다.»

    중국의 '실용주의' 노선은 한반도 핵문제 해결 문제라며 핑계를 대는 미국의 의도를 저버릴 거라고 알렉산드르 제빈 극동문제연구소 한국연구센터 소장는 다음과 같이 얘기하고 있다:

    «국제사회 분위기가 원만하지 못한 현 상황에서 중국은 북한에 미칠 수 있는 영향력이 제한되어 있다는 사실을 이해하고 있다. 때문에 미국의 정책을 선호하지 않는다. 평양 정권 붕괴, 한미 시나리오대로 한반도 통일안대로 실행될 경우 아주 빠른 속도로 현재 우리가 유럽에서 보고 있는 상황을 초래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나토가 우리 국경선 바로 근처에 위치하고 있는 것을 지켜본다. 아시아에서 미국인들은 1400 km 길이의 한국과 중국의 국경선에 진을 치고 있다. 현재 미국이 아시아 지역을 상대로 벌이는 정책이 중국에 무슨 소용이 있는가? 그 정책은 실질적으로 중국의 군사, 정치 환경이 되어 위생 방역을 치게 될거다»

    관련기사

    중국 전문가 “북한 이미 핵탄두 20개 보유”
    러시아-중국, 북한 관련 6자회담 재개 필요 조건 마련에 박차를 가해야
    키워드
    북한, 중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