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32 2017년 01월 19일
평양-3°C
서울+ 1°C
    일본 외무상의 '깊은 참회'… 후회는 결코 늦은 법이 없다?

    일본 외무상의 '깊은 참회'… 후회는 결코 늦은 법이 없다?

    © AFP 2016/ Toshifumi Kitamura
    오피니언
    단축 URL 만들기
    0 8201

    일본 정부가 2차 세계대전과 관련해 '깊은 참회'를 성명하며 반전, 평화 정책을 지켜나가겠다 약속했다. 4월 7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이러한 내용을 담은 외교 '청서'를 발표했다.

    '깊은 참회'란 표현은 일본이 2차 세계대전에서 중국,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국가들에 저지른 군국주의 만행에 대한 속죄를 국제사회에 보여주기 위한 목적을 띠고 있다. 동시에 "앞으로 더 이상의 속죄는 없을거"라는 의도를 내포하고 있다.

    과연 이 참회가 향후 한국을 포함한 주변국들과 도쿄의 관계 향상에 전환점이 될 수 있을지?에 대해 안성규 아산정책연구원 편집실 주간은 다음과 같이 얘기하고 있다:

    «현재 한국과 일본간에는 계속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아베 일본 총리가 미국 의회에서 연설을 하기 전에 긴장이 고조되어 있었다. 역사 교과서 문제 때문인데 역사 교과서를 아베 정부가 원하는 방식대로 고쳐서 반영되어 커다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

    우선 독도 문제를 들 수 있는데, 이 땅을 1905년에 편입했다고 간단히만 필기해왔는데, 이번에는 확실히 1905년에 국제법에 의해 독도로 일본 영토에 편입시켰다고 기재하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말도 안되는 얘기다. 왜냐면 1905년은 한일합방이 시작되는 시기였기 때문에 이때 한국에 강제적으로 일본 영토로 편입하게 만들었는데, 총칼을 들고 영토를 빼어간 것을 놓고 국제법상 합법적이라 말할 수 있겠는가?

    또 독도가 한국 영토라는 것은 그동안 너무나 많은 역사적 일로 증명되고 있다. 많은 지도와 신라, 조선, 고려 시대의 기록 모든 것들이 독도는 한국땅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런 문제 때문에 한국에서는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지금까지 일본과 한국간 관계를 어렵게 만드는 두번째 요인으로 안성규 아산정책연구원 편집실 주간은 '위안부' 문제를 꼽았다:

    «또 하나는 위안부 문제로 한일간의 큰 현안이 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제국시대때 한국 젊은 여자들을 강제로 끌어갔다고 말하고 있는데 일본 정부는 자발적인 매춘 행위로 주장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전까지 역사 교과서에서 위안부 사건을 일본군에 의해 강제로 한국 젊은 여성들이 끌려갔다고 하는 역사적 사실을 담은 글과 그림을 실었는데, 이제는 그 그림도 없앴다. 이는 곧 일본 정부의 위안부 인식의 변화를 반영하고 있다.»

    따라서 아베 총리의 그 어떤 말에 관계 없이 과거사를 어떻게 반성하느냐에 상관 없이 독도 문제나 위안부를 해석하는 현 일본 정부의 방식은 아베총리의 의향이 여전히 과거에 대해서 반성 하지 않고 제국주의 침략을 꿈꾸고 있다고 보는 것이 대부분 한국인들의 시각이라고 한국 전문가는 분석했다.

    관련기사

    日, 2차 세계대전 침략국 ‘깊게 뉘우침’ 표현
    키워드
    기시다 후미오, 일본, 한국, 중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