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2 2017년 01월 22일
평양-9°C
서울-8°C
    대러시아 제재, 6월까지 지속된다

    대러시아 제재, 6월까지 지속된다

    © Sputnik/ Vladimir Sergeev
    오피니언
    단축 URL 만들기
    0 30401

    '이번 유럽연합 정상회담에서 對러 제재조치 강화 요구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결정되지 않았다'고 블라디미르 카틴 '로시야 세고드냐' 국제정보통신사 논평인이 분석했다.

    지난 주말 브뤼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對러 제재조치안이 논의된 가운데 구체적 결정이 채택되지 않았다. 대신 2월에 채택된 민스크 결의안 엄격 준수 필요성에 귀추가 주목됐다.

    3월 초 유럽의원회는 9월 15일까지 반년 기간 러시아 인사 150명과 37개 법인을 상대로 제재조치를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와 관련해 이탈리아, 그리스, 키프로스, 스페인, 오스트리아, 헝가리, 슬로바키아 등 일련의 정상들은 對러 제재조치로 인해 유럽이 손해를 겪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유럽연합국중 독일 다음으로 에너지, 산업 분야에서 러시아와 협력 관계를 맺고 있는 이탈리아의 경우 제재조치로 양국가 협력거래량이 감소되고 있음을 체감하고 있다고 마테오 렌치 이탈리아 총리가 올 3월 모스크바 방문을 통해 밝혔다.

    최근 그리스, 키프로스, 스페인, 오스트리아, 헝가리 정상들도 대러 제재조치를 반대하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는 '만일 누군가 유럽과 유럽경제가 러시아와의 협력 없이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한다면, 특히 에너지 안보가 러시아 에너지 자원 없이 실현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분명 환영을 쫓고 있는 것이다.'라고 언급했다.

    필란드, 그리스에서도 유명한 정치인들과 기업인들이 유럽연합에 러시아 제재조치로 손해본 재정적 손실을 보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유럽의원회는 민스크 협정 체결후 우크라이나 상황을 주시하며 조심스럽게 낙관적 전망을 얘기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 유럽연합 외교안보 고위대표는 이상적인 상황까지는 아니지만 이미 많이 호전됐다고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일부 준수 사항이 지켜지지 않았지만, 흑백 논리 없이 민스크 협정 전보다 더 낳은 상황이다.» 유럽위원회 다른 대표들도 그녀의 말에 호응하는 분위기 속에서 외교적 방법으로 긴장을 해소하고 경제무역협력을 복원시키며 우크라이나 문제를 총체적으로 해결하려는 기운이 감지됐다.

    한편,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데이비드 카메론 영국 총리를 비롯한 발틱 국가 정상들이 지지하고 나선 도날트 투스크 EU정상회의 상임의장의 대러 제재조치 강화 의견으로 불협화음의 긴장감이 감돌기도 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에 의해 이번 정상회담의 토론 내용은 다음과 같이 정리된 듯 하다: "제재조치 문제는 6월 유럽연합에서 결정될 것이다"

    관련기사

    러시아 신세대들 '신냉전' 믿지 않는다
    키워드
    대러제재, EU, 유럽, 러시아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