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17 2017년 06월 25일
평양+ 21°C
서울+ 22°C
    Otto Frederick Warmbier (R), a University of Virginia student who has been detained in North Korea since early January, bows during a new conference in Pyongyang, North Korea, in this photo released by Kyodo February 29, 2016

    북한 억류 오토 웜비어 사망... "한국인 신변 안전 확인 못했다"

    © REUTERS/ Kyodo
    한반도
    단축 URL 만들기
    0 13910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혼수상태로 북한에서 풀려난 지 6일 만에 사망한 가운데,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한국인들의 신변 안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난 2015년 8월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 (한국인 억류) 관련 문제가 거론됐으나, 북측에서는 이들의 '신변'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현재 우리 정부는 북측에 억류된 한국인들의 신변 안전을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  

    또 다른 3명은 한국 국적을 취득한 탈북민이다. 이중 북한이 신원을 공개한 사람은 지난해 5월 북중 접경지역에서 납치된 것으로 알려진 고현철씨다. 북한은 지난해 7월 고씨의 자백 기자회견을 열어 그가 어린이 유괴에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나머지 2명 중 1명은 지난해 3월 북중 접경지역에서 납치된 탈북민 김원호씨로 알려졌다.

    정부가 북측에 한국인 억류자 관련 입장을 직접 전달한 것은 지난 2015년 12월의 제1차 차관급 회담이 마지막인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당시에도 북측은 관련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정부는 남북 당국 간 접촉이 중단된 데다가, 지난해 2월 개성공단 가동 중단을 이유로 북한이 통신채널을 차단하면서 우회 경로를 통해 북측에 억류자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국제적십자위원회(ICRC), 북한과 접촉하는 유럽 국가, 특히 영국의 협조를 받았으나 (입장전달에) 성공했다는 이야기는 못 들었다"라며 "올해 2월 유엔 강제실종실무그룹 방한 시 (억류자 문제) 협조를 요청했고, 그 전에는 유엔 인권이사회가 열릴 때마다 이 문제를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우선 (남북 당국 간) 채널이 먼저 복원돼야 한다"며 이후 남북 간에 억류 관련 문제를 이야기할 수 있을 거라고 덧붙였다.  

    현재 북한에는 한국인 6명, 미국인 3명, 캐나다인 1명 등 모두 10명이 억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Facebook

    페이스북에서도 스푸트니크 코리아 를 구독하시고, 가장 먼저 흥미로운 뉴스를 알아보세요. '좋아요'를 클릭하신 이후 지인과 공유하시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독자님들의 의견은 저희 사이트 발전에 밑거름이 됩니다.

    관련기사

    [단독] 북, “억류 미국인들은 적대행위 한 범죄자…전시법에 따라 처우”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