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15 2017년 06월 25일
평양+ 21°C
서울+ 22°C
    WSJ 전쟁발발시 북한, 미사일보다 핵EMP탄 발사할 가능성 크다

    WSJ "전쟁발발시 북한, 미사일보다 핵EMP탄 발사할 가능성 크다"

    © AFP 2017/ Pedro Ugarte
    한반도
    단축 URL 만들기
    356812

    미국 미사일 전문가인 핸리 쿠퍼 전 전략방위구상(SDI) 국장은 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기고문에서 "김정은 정권은 첫번째 공격수단으로서 직접적인 핵미사일보다는 핵 EMP탄을 선택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쿠퍼 전 국장은 "북한의 위험은 남한과 2만8000명 주한미군에게는 직접적"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쿠퍼 전 국장은 지난 조지 부시 행정부에서 '스타워즈(별들의 전쟁) 구상'을 지휘한 바 있다. 쿠퍼 전 국장은 이날 북한의 핵EMP 기술과 관련해 "미국 의회 EMP위원회 조사를 통해 2004년 러시아의 EMP 기술이 북한으로 이전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며 "EMP는 상대적으로 정확성의 부담이 적고, 대기권 재진입 기술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핵 EMP'는 핵탄두를 공중에서 폭발시켜 인접지의 전력회로망-컴퓨터망 등 모든 종류의 전자장비를 파괴할 수 있는 전자파를 분출하는 무기다. 쿠퍼 전 국장은 이에 대해 "북한으로서는 완벽한 미사일이 필요하지 않을 수 있다"면서 "불과 몇 년이면 북한이 EMP 기술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쿠퍼 전 국장은 "북한이 미국 본토에 핵 공격을 가하는 데에는 수년이 걸릴 것이라는 게 일반적 통념"이라면서 "미국과 핵전쟁을 일으키겠다는 북한의 바람을 결코 축소 평가하거나 무시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Facebook

    페이스북에서도 스푸트니크 코리아 를 구독하시고, 가장 먼저 흥미로운 뉴스를 알아보세요. '좋아요'를 클릭하신 이후 지인과 공유하시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독자님들의 의견은 저희 사이트 발전에 밑거름이 됩니다.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