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6 2017년 05월 23일
평양+ 20°C
서울+ 20°C
    北 노동신문 “박근혜 패당, 5·18 ‘종북 폭동’ 몰았다”

    노동신문 “박근혜 패당, 5·18 ‘종북 폭동’ 몰았다”

    © Sputnik/ Iliya Pitalev
    한반도
    단축 URL 만들기
    0 50 0 0

    북한 노동신문이 5·18 민주화운동 37주기를 맞은 18일 박근혜 정권이 5·18 ‘종북세력들의 폭동’으로 몰았다며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살인마, 독재광들의 죄악은 반드시 결산된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박근혜 패당이 광주 인민봉기를 ‘종북세력들의 폭동’으로 몰아대며 희생자들을 모독하고 봉기기념행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지 못하게 하는 등으로 봉기자들의 항거 정신을 말살하려고 기승을 부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광주시민들을 무참히 살륙한 전두환 군사파쑈도당의 죄악과 결코 다를 바 없는 박근혜 역도의 죄악을 낱낱이 폭로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당해 수감된 것이 ‘유신독재 부활’ 노력 때문이었다며 “응당한 대가”라고 꼬집었다. 노동신문은 또한 40년이 지났지만 남한에서 자주화·민주화가 실현되지 못했다며 “그것은 전적으로 남조선의 식민지 지배자로 군림하고 있는 미국과 그에 추종하며 인민들의 지향과 요구를 철저히 짓밟아온 괴뢰 역적패당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인민들은 자주화, 민주화되고 통일된 새 세상을 안아오기 위해 광주항쟁 용사들의 투쟁 정신으로 힘있게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