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8 2017년 03월 25일
평양+ 6°C
서울+ 8°C
    ‘김정은 암살 작전’ 프로젝트, 현실은 자금세탁을 위한 명분에 불과?

    ‘김정은 암살 작전’ 프로젝트, 현실은 자금세탁을 위한 명분에 불과?

    © REUTERS/ KCNA
    한반도
    단축 URL 만들기
    0 29831

    군사 정치학자이자 쁠레하노바 러시아 경제 대학의 정치 및 사회학과 부교수인 알렉산드르 페렌지에프는 스푸트니크 아제르바이잔을 통해 “미 백악관 행정부가 교체되는 현 시점에서 미국과 대한민국은 신속한 자금세탁을 필요로 할 것이다. 북한 지도자인 김정은 암살을 위한 한-미 합동 특수부대 창설에 대한 발표는 군사 프로젝트라이보다는 상업적인 성격을 띄우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 정부의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미 특수부대는 대한민국 특수부대와 합류하여 김정은을 암살하고 북한 군 고위급 관계자들 제거 작전에 나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페렌지에프 부교수에 의하면, “미국과 대한민국 정부는 이와 같은 특수부대 창설에 대한 ‘홍보’를 통해 특수부대 활동 및 작전 수행이라는 명분을 앞세워 새로운 예산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부교수는 이어서, 이와 같은 발표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최순실 사건과 관련한 스캔들을 조금은 완화시킬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해줄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페렌지에프 부교수는 공개적으로 발표한 한-미 연합 김정은 암살 작전은 현 미국 정부와 대한민국 정부에 매우 신속한 속도로 자금을 세탁할 수 있는 장치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 추측했다.

    페렌지에프 부교수는 “미 행정부가 교체되는 현 시점에서 미국과 대한민국 양측 모두 자금세탁을 필요로 하고 있는데, 양측 모두 특정한 부분에 대해 불안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현재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도날드 트럼프 미 대통령 당선인이 박근혜 대통령과 관련된 사건들에 대한 조사를 지지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우려를 보이고 있다. 한편 현 오바마 대통령의 측근에서는 ‘코리아 게이트’라 불릴 수 있는 금융적-법적 스캔들과 이와 관련된 이들에 대한 문제가 야기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페렌지에프 부교수는 “과거 ‘북한 위협에 대한 공동대응’이라는 명목 하에 대한민국과 미국은 대규모적인 금융 프로젝트들을 실현시켰다. 그러나 이와 같은 프로젝트들을 위해 조달된 자금들이 올바르게 활용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새롭게 출범하는 미 정부가 밝혀내야 하는 숙제일 것이다. 한편 도날드 트럼프 당선인은 예산 활용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밝히면서 이에 대해 큰 의욕을 보였으며, 특히 오바마 정부에 대한 조사를 철저히 진행 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키워드
    도널드 트럼프, 김정은, 아제르바이잔, 북한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