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2017년 01월 24일
평양-5°C
서울-4°C
    북한, 한국에 천안함 침몰 사고 재조사 요청

    북한, 한국에 천안함 침몰 사고 재조사 요청

    © AP Photo/ Jin Sung-chul
    한반도
    단축 URL 만들기
    0 64201

    북한이 한국에 2010년 천안함 사태 이후 도입한 대북 제재 ‘5.24조치’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북한 국방위원회 정책국은 24일 대변인 담화를 통해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연평도에서 침몰한 천암함 사태에 대한 원인 규명에 나서야 한다”며 한국 측에 “북한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분석 자료 및 증거물들을 보내거나 이러한 제안을 받아들이지 못하겠다면 판문점이나 양국이 합의 아래 임의의 장소에 증거물을 가져오면 원인을 명쾌하게 규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 국방위원회는 또 담화문에서 "북한과 어떠한 연관성도 없는 천안함 침몰 사건 결과 북한을 대상으로 도입한 제재 조치에 한국은 어떠한 사과나 유감도 표시한 적도 없다"며 "한국 정부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시나리오로 작성된 천암함 사태와 관련된‘5.24조치'를 고수한다면 한민족의 반역자"로 간주할 것이라고 강변했다.

    2010년 3월 2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은 한국 해군 소속  천안함  침몰과 관련해 북한의 소행이라며 한국과 북한 간 이뤄졌던 모든 협력 사업을 중단하는 등 대북 제재 조치를 발표했다.

    한국 해군 초계함인 천안함은 2010년 3월 26일 연평도에서 폭발로 침몰했으며 침몰 원인에 대해서는 각기 다른 해석들이 쏟아지고 있다. 당시 한국과 미국은 북한 소행이라며 규탄했다. 북한은 조사 결과가 날조된 ‘특대형 모략극'이라며 사고 발생 지역에서 자국 전문가들이 조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한국은 거절했다. 이후 한국과 북한 관계는 매우 악화됐다.

    관련기사

    북한, 미국 대사에 대한 공격과 관련하여 북 당국을 비방한 남한을 비난
    키워드
    천안함 침몰 사건, 북한, 한국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