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0 2017년 02월 23일
평양-3°C
서울-3°C
    러 전문가 미국의 북한 추가 제재 무엇을 의미하나

    전문가 "미국의 북한 추가 제재 무엇을 의미하나"

    © Photo: (Stephan)
    경제
    단축 URL 만들기
    0 170 0 0

    미국이 북한 고위급 관료 7명과 기관 2곳을 추가 제재 대상에 포함시켰다고 미국 재무부가 밝혔다.

    미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간) 의회에 북한 인권유린 실태에 관한 2차 보고서를 제출했고, 재무부는 이를 검토해 김여정 등 개인 7명과 기관 2곳을 추가로 제재했다. 김정은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에 대한 제재 이유로 미국 재무부는 인권유린 혐의를 들었다. 김여정 외에도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최휘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민병철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김일남 함경남도 보위국장, 강필훈 인민내무군 정치국장 등이 제재 명단에 올랐다. 기관 2곳은 국가계획위원회와 노동성이다.

    재무부는 성명에서 "북한 정권은 사법외 처형, 납치, 임의 체포 및 구금, 강제노동, 고문 등의 불법행위를 지속해서 자행하고 있다"며 "이런 인권유린 행위의 상당수는 아동과 가족들을 포함해 8만∼12만명의 수감돼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정치범 수용소에서 자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와 관련 콘스탄틴 아스몰로프 러시아과학아카데미 극동연구소 한반도센터 선임 연구원은 "러시아 해커들이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며 러시아에 추가로 제재를 가한 것과 비슷하게 억지를 부리는 것과 별반 다를 게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미국은 최근에 결의한 대북 추가 제재에 따라 움직인다고 전제하면서 이번 제재는 러시아가 미국 대선에 개입했다는 러시아 해킹 보고서처럼 말도 안되는 것이지만 이를 걱정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고 말했다.

    키워드
    미국, 북한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