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41 2017년 04월 28일
평양+ 12°C
서울+ 11°C
    우크라이나, '디폴트' 선언

    우크라이나, '디폴트' 선언

    © Sputnik/ Nikolay Lazarenko
    경제
    단축 URL 만들기
    우크라이나 사태 (207)
    0 58810

    화요일 우크라이나 의회가 재조종된 대외 부채 변상 중단을 허락하는 정부 법안을 채택했다.

    아르세니 야체뉴크 우크라이나 총리는 이 법안을 의회에 상정하며 개인 채권자들에 우크라이나 정부가 제안하는 조건에서 채무 관계를 재조종해 줄 것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우크라이나 의회가 채택한 법안 내용 중 지불 유예 목록에 2013년 말 러시아가 30억 달러로 매입한 우크라이나 유로본드도 들어 있다.

    이번 법안을 작성한 우크라이나 내각은 국내 경제 위기 상황에서 과중한 부담이 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해명하며 개인 해외 채권자들이 우크라이나의 부담을 함께 나누며 지지해 주기를 촉구했다.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는 우크라이나 정부의 지불유예 결정에 대해 피할 수 없는 결정이라며 디폴트를 선언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우크라이나 의원들도 이를 인정하는 눈치다. 우크라이나 라다 의회에서 최고 의석수를 차지하는 '표트르 포로셴코 블록' 유리 루첸코 당수는 대외 부채 결제와 관련 지불유예 선언은 실질적으로 정부가 기술적 디폴트를 선언한 것과 같다고 밝혔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지불유예 결정이 키예프 정권에 대해 완전한 불신감을 심어주게 될거라 비평했다.

    이와 관련해 정치평론가들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해외 채권자를 겁주기 위해 디폴트 선언이라며 필경 올 가을까지 해외 채권자들과 합의될거라 분석했다. 또 국제통화기구(IMF)의 받는 재정 지원 프로그램이 이 기간 동안 중단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리아노보스티가 보도했다.

    이슈
    우크라이나 사태 (207)

    관련기사

    FT "우크라이나 디폴트 위협, 투자자 압박"
    키워드
    우크라이나
    댓글 운영원칙네티즌 의견
    Facebook 계정으로 댓글달기Sputnik 계정으로 댓글달기